푸르덴셜생명, 4년 연속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1위 선정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선정 외국계보험 부문 1위
‘재무건전성·인재 육성을 위한 투자와 교육’ 항목에서 최고점 기록
업계 톱 지급여력 비율과 라이프플래너로 고객 만족 실현

2020-02-25 09:13 출처: 푸르덴셜생명보험

푸르덴셜생명이 4년 연속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1위에 선정됐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2월 25일 -- 푸르덴셜생명(대표이사 커티스 장)은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조사하고 발표한 ‘2020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의 외국계보험 부문에서 4년 연속 1위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은 기업의 사회, 경제적 역할을 올바르게 인식시키고 신뢰와 존경을 받을 수 있는 바람직한 기업 경영의 모델상을 제시하고자 2004년도부터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은 혁신 능력, 직원 가치, 고객 가치, 사회가치 등 6대 핵심 가치에 대한 12개 평가 항목을 바탕으로 평가된다.

푸르덴셜생명은 평가 항목 가운데 △재무 건전성 △인재 육성을 위한 투자와 교육 부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이 외에도 △경영진의 경영 능력 △경영자산 활용도 △제품(서비스) 품질 △시장의 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혁신 활동 △고객 만족을 위한 노력 △사회공헌활동 △선호기업 △존경받을 만한 기업 등 총 10개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푸르덴셜생명은 4년 연속 존경받는 기업으로 선정될 수 있었던 배경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 건전성과 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들었다.

푸르덴셜생명의 지급여력(이하 RBC)비율은 515.04%(2019년 3분기)로 생명/손해보험사를 통틀어 업계 1위를 기록했다. 생명보험사의 평균 RBC가 301.21%인 데 반해 평균을 훨씬 웃돌며 탄탄한 재무 건전성을 자랑하고 있는 것이다.

RBC 비율은 보험사가 위기 상황에서 고객들에게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는 여력을 보여주는 것으로 보험사의 재무 건전성을 측정하는 대표적 지표다. 감독 당국은 150% 이상을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업계에선 200%를 안정적인 수준으로 보고 있지만 푸르덴셜생명은 그 두 배 이상의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푸르덴셜생명은 고객 만족도 지표가 좋은 비결로 설계사 채널인 라이프플래너(Life Planner)를 꼽았다. ‘보험사관학교’라는 명성에 걸맞게 라이프플래너를 성공적으로 정착시키고 생명보험전문가로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교육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것이다. 라이프플래너는 3회의 설명회와 2회의 집중 인터뷰를 거쳐 선발되며 이후 지점에서 1:1 맞춤 교육, 본사에서 총 5개 과정으로 이뤄진 ‘Expert Course’를 거친다. 라이프플래너들은 이러한 교육과정을 거치면서 생명보험에 대한 전문 지식뿐만 아니라 ‘NBS(Need-based selling)’ 기반의 고객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커티스 장 푸르덴셜생명 사장은 “고객에게 재정적 안정을 제공하기 위한 회사의 노력 덕분에 4년 연속 존경받는 기업으로 선정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이번 존경받는 기업 선정에 만족하지 않고 고객들에게 더 나은 보장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0년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조사는 784개 기업의 활동과 성과에 대한 산업계 임원 9651명과 증권사 애널리스트 206명, 일반소비자 3698명 등 총 1만3555명의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심사가 이루어졌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